TOUR

꽃지해수욕장
백사장 면적은 96ha, 길이는 3.2㎞, 폭은 300m, 경사는 3도, 안정수면거리는 300m로,
승언리에서 서남쪽으로 약 4km쯤 떨어져 있는, 안면도에서 제일 큰 해수욕장이다.
넓은 백사장과 완만한 수심, 맑고 깨끗한 바닷물, 알맞은 수온과 울창한 소나무숲으로 이루어져 해마다 100만 명이
넘는 피서객들로 붐빈다. 1989년에 해수욕장으로 개장하였다.
물이 빠지면 갯바위가 드러나 조개·고둥·게·말미잘 등을 잡을 수 있다.
오른편에는 전국에서 낙조로 가장 유명한 할미바위와 할아비바위가 있어서 연중 사진작가들이 찾고 있다.
주변에 방포포구와 자연방파제인 내파수도·외파수도, 안면도 자연휴양림 등 관광명소가 있다.
2002년 안면도 국제꽃박람회가 이곳과 자연휴양림 일원에서 개최되었다.
방포항
젓개항이라고도 부른다. 한적하고 조용한 지방 어항으로 마검포, 연육교 등과 함께 바다낚시의 명소로 알려져 있다.
2006년 6월 현재 57가구가 살고 있으며 인구는 약 230명이다. 안면도 꽃박람회를 치렀던 꽃지해변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수산물 집산지로 70여 척의 어선들이 우럭, 실치, 농어, 놀래미 등을 많이 잡는다.
예전에 꽃지해변에서 이곳으로 가려면 멀리 돌아가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으나,
2001년 8월 꽃지해변과 연결되는 인도교‘꽃다리’가 세워진 뒤로는 관광객들이 쉽게 들러볼 수 있는 장소가 되었다.
꽃다리에서 바라보는 저녁 무렵의 일몰 광경이 특히 장관으로 꼽히며,
신선한 해산물로 만든 먹을거리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포구 바로 옆에는 방포해수욕장이 펼쳐져 있다.
자연휴양림
1992년 9월에 개장했으며, 구역면적은 175만㎡, 1일 수용인원은 2,000명이다. 충청남도청에서 관리한다.
태안해안국립공원과 인접한 해변에 있고, 조선시대부터 자라기 시작했다는 토종 붉은 소나무 안면송이 국내에서
유일하게 집단적으로 자생하고 있으며, 서어나무, 먹넌출, 말오줌때, 층층나무 등 안면도 특유의 수종이 분포하고 있다.
특히 곧게 뻗은 소나무들은 궁중의 궁재와 배를 건조할 때 많이 사용하였고, 경복궁을 지을 때 사용했다.
휴양림에는 산림전시관, 산림수목원, 숲속교실 등의 자연학습장과 숲속의 집, 잔디광장, 어린이놀이터,
캠프파이어장, 물놀이장, 체력단련시설 등이 있다. 산림전시관에는 소나무를 이용해 배 만드는 모습을 재현해놓았다.
안면도 쥬라기박물관
충남 태안군 남면 신온리에 중생대 쥬라기와 백악기 시대의
공룡류를 전시하는 안면도 쥬라기공원(대표 임태영)을 2011년 7월 5일 개관하였다.
건설비만 약 60억 원이 투입된 안면도 쥬라기공원은 3만 6천㎡ 부지에 2천 290㎡규모로 건립되었다.
야외에는 폭포와 한국자생 소나무, 야생화 등을 심은 자연 생태공원으로 꾸며졌으며,
공원 곳곳에 실물크기의 움직이는 공룡들을 설치해 공룡이 살았던 시대의 생태환경을 그대로 재현하였다.
총 4층 규모로 건립된 전시장은 국내에서는 한번도 선보인 적이 없는 진품 공룡이 전시된다.
신생대 장비목(코끼리)종으로는 아시아에서 제일 많은(진품) 종을 갖췄으며 진품공룡 50종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꽃 축제 · 빛 축제
낮에는 시원한 바다로, 저녁에는 화려한 빛축제로 반겨주는 태안 꽃/빛축제는 다른 지역의 꽃축제와는 달리 바닷가라는
지역적 잇점으로 꽃도보고,동해의 맑은 바다까지 더불어 즐길 수 있다. 특히 튤립축제같은 경우 세계5대 축제로 선정되었으며,
빛 축제는 연중무휴로 운영되어 관광객들이 언제나 구격할 수 있게 운영하여 더욱 인기만점이다.
연중무휴로 진행되는 태안빛축제는 600만구의 LED전구를 이용해 축제장을 화려하게 수놓아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내며,
테마가 있는 25개의 포토존들이 각자만의 개성있는 포즈로 추억을 담아내고 있다.